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풍에 부산항 70t짜리 크레인 100m 밀려 연쇄 충돌…하역 차질

강풍에 밀린 크레인에 매달렸던 컨테이너에서 쏟아진 화물
강풍에 밀린 크레인에 매달렸던 컨테이너에서 쏟아진 화물[부산항운노조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10일 밤 강풍에 부산항 신선대부두의 대형 항만 크레인들이 밀려 부딪치는 사고가 나 부두 일부가 가동을 멈췄다.

11일 부산항만공사와 부두운영사 부산항터미널 등에 따르면 10일 오후 10시 40분께 남구 감만동 신선대부두 3개 선석에서 작업 중이던 안벽 크레인 7기가 강풍에 연쇄적으로 최대 100m가량 밀리면서 일부가 서로 부딪쳤다.

이로 인해 일부 크레인에 매달린 컨테이너가 선박에 실린 컨테이너와 충돌하며 기울어져 속에 든 화물(알루미늄 파일)이 부두 바닥에 쏟아졌다.

크레인 사고로 쏟아진 화물
크레인 사고로 쏟아진 화물[부산항운노조 제공]

또, 크레인 6기의 주행 모터가 손상되거나 전원 케이블이 끊기는 등 전원공급에 이상이 생겨 작동을 멈췄다.

이 가운데 3기는 이미 복구했고, 2기는 이날 중 복구 가능 예정이다.

나머지 2기는 12일에나 복구가 이뤄질 것으로 항만공사는 예상한다.

이 사고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2번 선석은 가동이 불가능한 상태다.

항만공사는 2번 선석 복구가 끝날 때까지 인근 감만부두 유휴 선석을 임시 사용해 화물을 처리하기로 했다.

사고 당시 신선대부두 일대에는 순간 초속 27m에 이르는 강풍이 불었다.

강풍에 크레인이 밀리면서 컨테이너에서 쏟아진 화물
강풍에 크레인이 밀리면서 컨테이너에서 쏟아진 화물 [부산항터미널 제공]

운영사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돌풍에 크레인들이 연쇄적으로 레일을 따라 한방향으로 밀리면서 사고가 났지만, 궤도를 이탈하거나 파손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처음 바람에 밀린 것으로 알려진 크레인은 운전기사가 타고 있었지만, 비상제동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항만공사는 기당 무게가 60~70t에 이르는 대형 안벽 크레인들이 일시에 밀린 데다 비상제동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부산항에서는 2003년 태풍 매미 내습 때 자성대부두와 신감만부두의 안벽 크레인이 초속 40m가 넘는 강풍에 밀려 서로 충돌하면서 7기가 파손되는 바람에 한동안 부두 운영에 차질을 빚은 적이 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