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희귀난치병 환자 손글씨, AI 도움받아 새 글꼴로 재탄생

네이버, 소뇌위축증 환자 손글씨로 만든 '함께 걸어요' 글꼴 무료 배포
[네이버 제공]
[네이버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희귀난치병 환자의 손글씨가 인공지능(AI) 기술을 거쳐 PC에서 쓸 수 있는 글꼴로 탄생했다.

네이버는 소뇌위축증을 앓고 있는 정애영씨의 손글씨로 만든 '함께 걸어요'체를 무료로 배포한다고 11일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정씨의 딸 지수진씨는 네이버 손글씨 공모전에서 이 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의 노력을 알리고자 어머니의 삐뚤빼뚤한 손글씨를 응모했다.

소뇌위축증은 소뇌 이상으로 균형감을 상실해 보행·발음 장애, 손과 발의 부정확한 움직임 등이 나타나는 희귀난치병이다.

네이버 측은 지씨의 사연을 보고 어머니의 손글씨를 글꼴로 제작할 것을 제안해 클로바의 AI 기술을 활용해 글꼴로 구현했다.

광학문자인식(OCR) 기술로 정씨의 손글씨를 컴퓨터로 인식하고 이미지 생성 기술을 활용해 손글씨의 특징을 분석, 1만개가 넘는 글자 조합을 완성했다.

글꼴 이름에는 희귀난치병과 함께 살아가는 이웃들이 혼자가 아니라 함께 걸어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지씨는 "점점 스스로 할 수 있는 일들이 줄면서 상실감에 빠져 있던 엄마가 이번 일을 계기로 자신의 힘으로 계속 써나갈 수 있다는 의지와 희망을 품게 됐다"라며 "이 글꼴로 희귀난치병에 관한 관심과 대화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 제공]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