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하철 옆자리 승객 허벅지 만진 50대…벌금 200만원

지하철 성추행 예방 홍보캠페인
지하철 성추행 예방 홍보캠페인[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늦은 밤 지하철에서 옆자리에 앉은 여성의 허벅지를 기습적으로 만진 50대가 1심 재판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 10단독 최재원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59)씨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사업을 하는 A 씨는 2월 8일 오후 11시 30분께 부산도시철도 1호선을 탔다.

A 씨가 앉은 옆자리엔 50대 여성 B 씨가 타고 있었다.

그는 전동차가 부산시청역을 출발해 연산동역으로 이동하는 사이 휴대전화를 보고 있던 B 씨의 왼쪽 허벅지를 오른손으로 기습적으로 만지며 추행했다.

최 판사는 벌금 200만원 선고와 함께 A 씨에게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도 내렸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