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 침몰에도 김정은 초상화 지켜"…北 내부결속 '안간힘'

노동신문 1면에 논설…하노이 노딜 이후 위신회복 박차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한 충성 사례를 전파하며 연일 내부결속을 다지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1면에 '수령에 대한 충실성을 신념화, 양심화, 도덕화, 생활화하자' 제목의 사설을 실어 무역선 '장진강'호 기관장이자 당세포위원장(선박내 당책임자)인 50대 김명호의 사례를 언급했다.

장진강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지난 9월 공개한 보고서에서 불법적인 석탄 환적을 했다고 지목된 선박이다.

신문에 따르면 김명호는 지난달 15일 항해에서 거센 풍랑을 만났다. 그는 배가 침몰하려던 찰나 선체 내부로 되돌아갔고, 김일성·김정일·김정은의 초상화부터 챙겼다. 38시간의 표류 끝에 기적적으로 구조됐으며, 초상화는 조금도 상하지 않은 채였다.

사설은 "김명호 동무처럼 수령 결사옹위 정신을 뼛속 깊이 쪼아 박고…당세포를 우리 당을 맨 앞장에서 받드는 초석이 되고 성새, 방패가 되게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 및 근로단체 조직들에 '김명호 동무와 나'라는 주제로 모임을 갖고 그를 따라 배울 것을 주문했다.

신문은 앞서 지난 9일에도 '광란하는 날바다도 수령 결사옹위의 억센 의지를 꺾을 수 없다' 기사를 게재해 김씨를 추켜세웠다.

신문은 "김명호 동무의 영웅적 소행은 우리 시대 인간들에게 가장 값 높은 삶이 어떤 것인가를 깨우쳐 줬다"면서 "영도자에 대한 충실성을 신념으로 간직한 정신력의 강자들이 이룬 일심단결의 성새를 깨뜨릴 힘은 이 세상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노동신문은 같은 날 1면 전면에 이례적으로 '맞받아나가는 공격 정신으로 혁명을 이끄시는 걸출한 영도자' 제목으로 논설을 게재했다.

논설은 "김정은 동지는 우리 혁명을 백승의 한 길로 줄기차게 이끄시는 공격형의 위인"이라며 "우리 혁명이 엄혹한 난관에 부닥칠 때마다 굴함 없는 공격전으로 승리를 이룩할 수 있은 근본 비결은 인민의 충성의 마음이 변함이 없었던 덕분"이라고 언급했다.

남북 및 북미관계가 교착 상태인 가운데 나온 이번 기사들은 지난 2월 하노이 노딜 이후 떨어진 김 위원장의 위상을 높이는 작업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일상적인 레퍼토리인 최고 영도자에 대한 충성을 당 기관지 논설과 사설로 거듭 강조했다는 점에서, 북한 지도부가 김명호를 내부 결속의 기회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북한은 지난 4월과 8월 한해 두차례 최고인민회의를 열어 헌법을 개정하고 김 위원장의 권능을 대폭 강화했다. 지난달 17일에는 김 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한 사진을 전 주민이 접하는 주요 매체를 총동원해 전하며 '절대 충성'을 강조했다.

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
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백두산 입구에 자리잡은 삼지연군 건설현장도 현지지도했다. 사진은 백마를 탄 김 위원장. 2019.10.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