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얼굴 없는 천사' 상품권 1천만원 기부…올해 7년째

익명의 기부자가 전달한 상품권
익명의 기부자가 전달한 상품권[울산시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북구에서 익명의 기부자가 7년째 어려운 이웃을 위한 상품권을 전달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11일 북구에 따르면 7일 오후 울산시 북구 효문동행정복지센터에 40대 남성이 찾아와 복지 담당 공무원을 밖으로 불러냈다.

이 남성은 검정 비닐 봉투를 공무원에게 내밀며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고 부탁했다.

봉투에는 농협 상품권 1천만원 상당이 들어 있었다.

남성은 "얼마 되지 않아 미안하고 부끄럽지만 좋은 곳에 써 달라"고 말했다.

공무원이 인적사항을 물어봤지만, 남성은 효문동에 사는 주민이라고만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2013년부터 매년 11월이면 효문동을 찾아 상품권을 기부하고 있다.

2017년에는 500만원 상당 주유 상품권을 전달했고, 지난해에는 1천만원 상당 농협 상품권을 맡겼다.

효문동은 상품권을 수급 대상자 100가구에 가구당 10만원씩 전달할 계획이다.

동 관계자는 "해마다 같은 시기에 큰 금액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선뜻 내놓는 기부자님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소중한 마음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