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영 바다장어업계, 소비 부진 여파 자율 휴어기 돌입

일본 수출 막히고 젊은 층 소비 줄어…근해통발업계 "장어업계 회생 대책 시급"
통영항에 정박된 장어통발어선
통영항에 정박된 장어통발어선[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영=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통영 바다장어업계가 내수 부진으로 소비가 줄어들자 한시적으로 조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근해장어통발선주협회는 내달 19일까지 통영 장어통발어선 57척이 돌아가며 1주일씩 휴어기에 돌입한다고 11일 밝혔다.

협회는 "통영 바다장어 어획량의 50∼60%가 일본으로 수출되고 있었는데, 최근 일본과 무역 갈등이 커지면서 수출길이 거의 막혔다"고 전했다.

내수 경제 부진과 젊은 층이 바다장어를 선호하지 않는 점 등도 소비 부진 이유로 꼽았다.

바다장어 냉동가공품마저 판매처를 찾지 못해 창고에 쌓여가자 어획한 바다장어가 활장어 경매장으로 몰리면서 도매가도 하락했다.

지난해 1㎏에 평균 1만1천원이던 도매가가 9천원으로 폭락했다.

어선들은 조업 시기에 따라 적게는 3∼4척에서 많게는 20척이 한 번에 휴어기에 돌입한다.

정영철 근해장어통발선주협회장은 "생산과 수요가 동시에 줄고 있는 만큼 조업어선을 감축할 필요가 있다"며 "어획량을 줄여 공급하는 장어 질을 높여야 할 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 년 전부터 정부에 어선 구조조정과 장어업계 회생 지원을 부탁했지만 뚜렷한 답변이 없는 상태"라 토로했다.

contact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