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총선 출마 가시화하나' 이낙연 테마주 강세

이총리 "총선 역할 주면 따를 것…대선 얘기할 때 아냐" (CG)
이총리 "총선 역할 주면 따를 것…대선 얘기할 때 아냐"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정치인 출신 정부 인사들의 내년 총선 출마를 막지 않겠다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에 이낙연 국무총리의 총선 출마설이 힘을 받으면서 이 총리 테마주로 거론되는 종목들이 11일 장중 강세를 보였다.

이날 오전 10시 4분 현재 주식시장에서 남화산업[111710]은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57%)까지 뛰어오른 1만2천400원에 거래됐다.

같은 시간 남화산업의 계열사인 남화토건[091590](18.58%)을 비롯해 남선알미늄[008350](19.85%), 남선알미우[008355](11.45%), 이월드[084680](8.90%), 티케이케미칼[104480](7.91%) 등도 동반 상승했다.

남화산업은 이 총리의 지역구인 전남 무안에 무안CC 골프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 남선알미늄과 티케이케미칼은 계열 관계인 SM그룹 삼환기업의 이계연 대표이사가 이 총리의 친동생이라는 이유로, 이랜드그룹 산하 이월드는 박성수 그룹 회장이 이 총리와 광주제일고 동문이라는 이유로 각각 이 총리 테마주로 꼽혀왔다.

앞서 노 비서실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해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저희가 놓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모두발언 하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모두발언 하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청와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지난 10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는 모습. 오른쪽은 김상조 정책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이 총리 등 정치인 출신 정부 인사 일부가 총선에 차출될 수도 있다는 해석이 나오면서 이 총리의 거취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jh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