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산 발효 종균으로 수입산 대체할 개량 누룩 개발

개량 누룩
개량 누룩[농촌진흥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농촌진흥청은 국산 곰팡이를 이용해 수입산을 대체할 수 있는 개량 누룩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농진청은 "재래 누룩은 만드는 기간이 길고 효소 활성은 낮아 품질 균일화와 고급화가 어려웠다"며 "국내 양조업체 대부분은 기간을 줄이고자 수입 종균을 이용해 일본식 제조법으로 발효제를 만들어왔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국산 밀 '금강'에 경북 안동에서 수집한 재래 누룩의 곰팡이 종균을 분리해 접종하고, 발효종균을 발효제 제조용으로 활용해 개량 누룩을 만들어냈다.

개량 누룩 제조 기술을 전남 장성과 충남 논산의 양조장에 적용했더니 발효 기간이 종래 25∼30일에서 2∼3일로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농진청은 "앞으로 기술 이전을 통해 국내 양조업체 발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