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3년' 유커 40% 감소, 日반사이익…韓中상호투자 40% 늘어"

전경련 "한중 경제관계 회복 위해 對中 사업환경 개선 나설 것"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한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배치 결정 이후 3년간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유커)은 40% 감소했지만, 한중 상호투자는 40% 가량 증가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16년 7월 한미가 사드 배치 결정을 공식 발표한 이후 3년간의 한중 무역·투자·관광 등 경제관계 변화 동향을 분석해 11일 발표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2016년 8월 중국 국가여유국이 단행한 한국 관광 제한조치 영향으로 2016년 806만8천명에서 지난해 479만명으로 40.6%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일본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이 637만4천명에서 838만명으로 31.4%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일본이 그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드 갈등 이후 중국인 관광객 40% 감소 (CG)
사드 갈등 이후 중국인 관광객 40% 감소 (CG)

올해 들어 중국 정부의 한국 관광 제한조치가 다소 풀리면서 9월까지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444만1천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1% 증가해 유커의 방한 규모는 점차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드 사태'에도 불구하고 한중 상호투자는 2016년 60억8천만달러에서 지난해 84억달러로 38.2% 늘었다.

한국의 대중국 투자가 40억3천만달러에서 56억6천만달러로 40.3% 증가했고, 중국의 대한국 투자도 20억5천만달러에서 27만4천만달러로 33.7% 늘어났다.

투자기준으로도 한국의 전체 해외투자 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8.67%에서 지난해 9.57%로 0.9%포인트 증가했다.

다만, 한국의 대중국 무역흑자는 2016년 374억5천만달러에서 올해 239억1천만달러(추정치)로 약 36.1%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올해 들어 반도체 단가급락에 따른 반도체 수출 감소, 중국 기업의 액정패널 생산량 급증에 따른 공급과잉, 석유제품 수출단가 하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경련은 분석했다.

사드 이후 韓中 상호투자는 40%가까이 늘어 (CG)
사드 이후 韓中 상호투자는 40%가까이 늘어 (CG)

전경련은 '사드 사태' 후 한국 기업들이 베트남, 인도 등으로 교역·투자를 확대하는 추세지만, 여전히 중국은 한국의 교역·투자·관광 1위국이라며 한중관계 개선 필요성을 역설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지난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중국 시안(西安)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시찰하고 올해 들어 중국 최고위 인사들이 방한하는 등 중국이 유화적 신호를 보이는 만큼 우리 정부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 마무리와 시진핑 주석의 방한 성사 등을 통해 한중 관계 정상화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다음달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산둥(山東)성 경제통상 협력 교류회'(9일)와 추궈홍(邱國洪) 주한중국대사 초청 간담회(12일) 등을 개최하며 민간차원의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로고
전국경제인연합회 로고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