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서 보트표류·조업부상 등 해양사고 잇따라…7명 구조

해상 표류자 구조하는 해경
해상 표류자 구조하는 해경[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해역에서 해양사고가 잇따라 7명이 해경에 구조됐다.

11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17분께 옹진군 북도면 사염도 인근 해상에서 제트보트를 타고 레저활동을 하던 3명 중 2명이 제트보트 고장으로 표류했다.

해경은 사염도 인근 비가지섬에 피신해 있던 A(38)씨를 경비함정 2척, 공기부양정 1척, 연안구조정 1척 등을 동원해 구조했다.

이어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던 B(42)씨를 구조한 뒤 이들 2명을 영종도 왕산마리나로 옮겼다. 이들은 다행히 건강 상태가 양호했다.

지난 9일에는 오후 5시 2분께 옹진군 자월도 북방 0.7㎞ 지점 해상에서 선장 C(45)씨 등 승선원 4명이 타고 있던 3.72t급 레저 보트가 엔진 고장으로 표류하다가 구조됐다.

같은 날 낮 12시 41분께 인천시 옹진군 덕적면 선미도 북서방 25㎞ 해상에서는 D(59)씨가 9.77t급 어선에서 조업하다가 그물을 걷어 올리는 기계에 손가락을 다쳤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D씨를 인천해경 전용부두로 옮겼다. D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해상 레저활동을 나가는 행락객들은 꼭 해상 길 안내 애플리케이션인 '해로드'를 휴대전화에 설치해 비상시 위치를 해경에 전송할 수 있도록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