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장지·강일 버스차고지에 청년·신혼 공공주택 1천805호(종합)

총사업비 3천900억원…공원·창업시설 만들고 버스 소음·매연 차단
장지 버스차고지 콤팩트시티 상상도
장지 버스차고지 콤팩트시티 상상도[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송파구 장지동과 강동구 강일동 버스공영차고지에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주거단지가 들어선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장지동 862번지(2만5천443㎡)와 강일동 682번지(3만3천855㎡)에 공공주택, 생활SOC, 공원을 공급하는 복합 개발 방안을 11일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청년과 신혼부부가 입주할 수 있는 공공주택이 1천805호 생긴다. 장지 840호, 강일 965호다. 이 중 70%는 20㎡ 크기 1인 주택, 30%는 39㎡ 크기 신혼부부용 2인 주택으로 지어진다.

공유 차량, 코워킹 스페이스, 공유 주방 등 다양한 공유 공간과 시설도 제공된다.

시와 공사는 버스가 드나드는 차고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소음과 매연을 시설 현대화로 차단하고, 야외에 차려진 차고지를 환기 설비를 갖춘 건물로 바꾸거나 지하로 옮기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공사 중에는 기존 차고지에서 1∼2㎞ 떨어진 SH공사 소유 부지에 임시 차고지를 운영한다. 버스 운행에는 변동이 없다.

새로 들어설 차고지 상부 공간의 50% 이상은 공개 녹지로 조성키로 했다. 또 차고지가 '버스 터미널'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합실과 육아공간 등 편의 시설을 확충한다.

도서관, 체육시설, 창업·일자리 시설, 판매 시설 등 생활SOC도 함께 만든다.

시는 이달 중 장지 차고지, 내년 3월 중 강일 차고지에 대한 국제현상설계공모를 시행할 계획이다.

내년 7월 설계안 채택, 2021년 하반기 착공, 2024년 입주가 목표다.

두 부지는 모두 시유지이므로 토지 매입비는 들지 않는다. SH공사는 장지 2천억원, 강일 1천900억원가량의 사업비를 예상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택지를 구입해서 그 위에 주택을 세우는 것보다 (시유지를 쓰는) 이 경우가 채산성이 더 높다"며 "혐오 시설 이미지가 있는 차고지를 활용해서 도시 공간을 재창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서울에 버스 차고지가 모두 31곳 있는데, 만들어질 때는 도시 외곽이었지만 지금은 주택단지에 둘러싸여 있다"며 장차 차고지들을 주택 부지로 활용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강일 버스차고지 콤팩트시티 상상도
강일 버스차고지 콤팩트시티 상상도[서울시 제공]

장지·강일 차고지 사업은 서울시와 SH공사가 벌이는 세 번째 콤팩트시티 프로젝트다.

콤팩트시티는 도시 기능과 거주 공간을 집약한 도시 공간 구조를 지칭한다. 이용도가 낮은 부지에 공공주택과 함께 다양한 시설을 공급해 활용도를 높이는 것이다.

앞서 시와 공사는 북부간선도로 상부 인공대지, 연희동 경의선숲길 교통섬과 증산빗물펌프장 등에 콤팩트시티를 만드는 사업을 발표한 바 있다.

북부간선도로는 올해 안에 최종 당선 설계안이 나올 예정이고 연희·증산 지역은 지난 7월 설계자가 선정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공주택 비율을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까지 늘릴 것"이라며 "혁신적인 모델을 도입해 도시의 입체적 발전도 끌어내겠다"고 말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