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낚시꾼 스윙' 최호성, 男골프 세계랭킹 162위로 94계단 '점프'

일본 투어 3승째 거두며 종전 256위에서 순위 상승
'낚시꾼 스윙' 최호성,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
'낚시꾼 스윙' 최호성,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오키나와 교도=연합뉴스)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한 최호성이 10일 일본 오키나와의 PGM 골프리조트(파71·7천226야드)에서 열린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헤이와 PGM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최호성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준우승한 이마히라 슈고(일본)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2019.11.10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0일 끝난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헤이와 PGM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최호성(46)이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62위로 도약했다.

지난주 세계 랭킹 256위였던 최호성은 11일 발표된 랭킹에서 94계단이 오른 162위가 됐다.

최호성은 지난해 11월 카시오 월드오픈 이후 약 1년 만에 JGTO 3승째를 수확했다.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21)가 34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유지했고 안병훈(28) 42위, 강성훈(32) 78위 순이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가 열리지 않아 상위권 변화는 없었다.

브룩스 켑카(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더스틴 존슨(미국) 순으로 선두권을 형성했고 타이거 우즈(미국) 역시 7위 그대로다.

유러피언투어 터키시 에어라인스 오픈에서 우승한 티럴 해턴(잉글랜드)은 48위에서 30위로 상승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