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블룸버그, 美민주후보 중 6위"…샌더스 "억만장자의 오만" 직격

"가상 양자대결서 트럼프 이기지만 민주 대선주자 중 비호감도도 1위"
여론조사 결과…"기존 경선구도 흔드는데 실패, 벽 뛰어넘을지 관심"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FILES) (Photo by JEFF KOWALSKY / AFP)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의 억만장자로 미 민주당 경선 레이스에 뒤늦게 뛰어든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6% 포인트 차이로 앞섰으나 민주당 대선주자들 가운데 5위권 진입에는 실패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와 함께 민주당 대선주자 중에서 비호감도도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앨라배마주 민주당 예비선거(프라이머리) 관리위원회에 2020년 대선 경선 출마를 위한 서류를 제출한 지난 8일(현지시간) 이뤄진 것이다. 초반 성적으로만 보면 기존 경선구도를 흔들지 못하는 것으로 평가된 셈이어서 블룸버그 전 시장이 후발주자로서의 벽을 넘고 내부 경선에서 뒷심을 발휘할지 불투명해 보인다.

미 여론조사기관 모닝 컨설턴트가 지난 8일 민주당 코커스 내지 프라이머리 참석 의사를 밝힌 2천225명을 대상으로 실시, 10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가상 양자 대결 오차범위 ±3%포인트, 민주당 대선주자 지지도 오차범위는±2%)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4%의 지지율로 민주당 대선후보들 가운데 6위를 기록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31%로 1위를 차지했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20%),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18%),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8%),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6%) 등이 차례로 그 뒤를 이었다.

높은 대중적 인지도 등에 불구, 기존의 1∼5위 경선 구도에 균열을 내는 데는 실패한 셈이다.

이와 함께 블룸버그 전 시장의 비호감도는 25%로 전체 민주당 후보들 가운데 가장 높았다.

그의 전체 호감도는 65세 이상, 보수층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지만 무당파 및 18∼29세 연령대에서 가장 낮게 나타났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43%대 37%로 트럼프 대통령을 6% 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45%대 40%(5% 포인트 차), 워런 상원의원은 45%대 39%(6% 포인트 차), 바이든 전 부통령은 44%대 40%(4%포인트 차)로 각각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블룸버그 전 시장의 경우 워런 상원의원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을 가장 큰 차이(6%포인트 차)로 앞섰으나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했다고 답한 부동층도 21%로 가장 많았다.

샌더스 상원의원과 워런 상원의원, 바이든 전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부동층이 각각 16%, 15%, 16%로 나타났다.

모닝 컨설트는 블룸버그가 다른 상위권 후보들과 비슷하게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블룸버그 전 시장의 합류가 현재로서는 기존 경선 구도를 그다지 흔들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도 블룸버그 전 시장이 5위권 내에 들지 못한 점 등을 들어 이번 조사 결과가 블룸버그 전 시장이 엄청난 도전에 직면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가상 양자 대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앞지르긴 했지만, 이는 다른 상위권 주자들과 차별화되지 못하는 지점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블룸버그 전 시장의 합류는 어떤 식으로든 경선 구도에 변화를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폴리티코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경선에서 이기지 못하더라도 경선 구도를 재편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선전한다면 지지층이 겹치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중도 표를 뺏어올 수 있고, 반대로 상위권 순위 자체에 균열을 내지 못한다면 진보적 지지층이 지지하는 어젠다들에 대한 반대 메시지 발신 등을 통해 중도층 파이를 키움으로써 오히려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플러스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인 셈이다.

블룸버그 전 시장 지지층은 경선 시작이 아직 2개월여 남아 있는 만큼, 막대한 광고 자금 투입 등에 힘입어 충분히 여론을 움직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당내 진보적 주자들은 초반부터 블룸버그 전 시장에 견제구를 날리며 각을 세우고 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전날 유세 및 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블룸버그 전 시장이 아이오와, 뉴햄프셔 등 조기 경선 지역보다는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등 주요 주에서 예비선거를 동시에 치르는 슈퍼화요일(2020년 3월 3일)에 집중하기로 한 전략을 겨냥한 듯 블룸버그 전 시장의 출마가 "억만장자의 오만"을 보여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고 의회전문매체 더 힐이 보도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오늘 밤 우리는 마이클 블룸버그와 다른 억만장자들에게 말한다. 미안하지만 당신들은 이 선거를 살 수 없다"고 비꼬았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0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