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만찬서 선거제개혁 놓고 황교안-손학규 '고성'…文대통령 말려(종합2보)

황교안 "한국당과 협의없이 밀어붙인다" 수차례 항의…여야4당은 반박
문 대통령, '여야 대표와 함께'
문 대통령, '여야 대표와 함께'(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을 하고 있다.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2019.11.10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설승은 이슬기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10일 청와대 만찬에서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있는 선거제 개혁안을 두고 고성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만찬이 끝난 뒤 브리핑한 내용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만찬 중 선거제 개혁안 관련 대화를 하다가 언성을 높였다.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 조문에 답례하는 차원에서 마련하는 자리였는데, 초대를 받은 당 대표들이 대통령 앞에서 '고성 말다툼'을 벌인 것이다.

황 대표가 "정부와 여당이 한국당과 협의 없이 선거제 개혁안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문제가 있다"고 강하게 이의를 제기하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들은 "한국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며 반론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 등 논의를 할 수 있는 여러 단위가 있는데 한국당이 한 번도 제대로 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내일부터라도 협상하자. 협상의 틀은 여러 가지가 있으니 한국당도 나와서 협상을 하면 된다"고 말했으나 황 대표는 특별한 대답 없이 거듭 항의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무슨 소리냐"고 반박하면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논의 과정 등 그간의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그런데도 황 대표는 다시 "우리가 안을 냈는데 합의도 하지 않고 패스트트랙에 올리지 않았느냐"고 재차 반발했다. 이에 손 대표가 "한국당이 협상안을 제대로 가져와서 이야기와 협의를 해야지 다 피하는 것 아니냐.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야당으로서 정권투쟁을 하겠지만 나라를 좀 생각하라. 정치를 밀실야합해서 할 생각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손 대표는 황 대표가 최근 발표한 보수통합 구상에 대해서도 비판하는 어조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의 비판에 황 대표는 "'그렇게'라니요. 사실과 다르다"라고 맞받아치면서 고성을 냈다.

분위기가 뜨거워지자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양손을 들어 말리는 제스쳐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는 가장 적극적으로 주장해온 사람이 나다. 국회에서 협의해 처리했으면 좋겠다"며 "패스트트랙에 올라갔지만 협상은 열려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 대표와 정 대표도 고성을 주고받은 두 사람을 말렸고, 황 대표와 손 대표는 이후 서로 '소리를 높여서 미안하다'는 취지로 사과한 뒤 대화를 이어갔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브리핑에서 "뜨거운 논쟁과 토론이 진행됐기에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오랜만에 싸울만한 것 가지고 싸웠다. 이런 정치토론은 자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0 2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