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국서 강도살인미수 피해 한국 교민, 현상금 내걸어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달 태국에서 지인에게 강도살인미수 피해를 본 한국 교민이 범인의 신속한 검거를 위해 현상금을 내걸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현지에서 자영업을 하는 교민 A(28) 씨는 지난달 24일 새벽 태국 파타야의 한 도로에 주차한 자신의 BMW 승용차에서 3개월 전부터 알고 지내던 한국인 박모(38) 씨가 휘두른 흉기에 17차례나 찔려 의식을 잃었다가 응급수술을 받고 회복했다.

A 씨는 당시 현금 90만 바트(약 3천500만원)도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현지 경찰은 박 씨의 출국을 금지하고 공개 수배했지만,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9일 현지 언론에 "박 씨를 붙잡는 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현금 10만 바트(약 380만원)로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력한 용의자 박 씨는 올해 1월 태국에 입국해 불법체류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절도와 폭행 혐의로 수배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태국 한국대사관은 박 씨의 신속한 검거를 위해 현지 경찰과 긴밀한 협조를 하고 있다.

태국서 강도살인미수 사건 발생한 승용차
태국서 강도살인미수 사건 발생한 승용차[방콕포스트 웹사이트 캡처]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0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