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축하·탄성…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한목소리

부산시민 등 1만여명 참석 열기…아세안송 첫선
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해군 의장대 시범
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해군 의장대 시범(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0일 부산 영도 국제크루즈터미널 부두에서 열린 해군 이지스함 서애 류성룡함(DDG, 7천600t급) 공개행사에서 해군 의장대가 공연을 펼치고 있다. 해군 함정 공개행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 15일을 앞둔 시점에서 국민적 관심을 끌어내기 위한 환영 행사와 연계해 열렸다. 2019.11.10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하늘길, 땅길, 바닷길이 시작되고 끝나는 부산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행사를 진심으로 축하하고 환영합니다."

10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환영행사가 열린 부산 영도구 국립해양박물관 일원에는 이날 오전부터 시민과 다문화 가족 등 관람객들이 삼삼오오 찾아와 일찍부터 자리를 메웠다.

오후 1시 30분 해양박물관 앞바다 쪽 무대에서 열린 사전행사는 플래시몹과 마칭밴드 연주, 해군 의장대와 군악대 시범 등으로 축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이어 해양박물관 수변공원에서 열린 본행사는 '하나의 바다'와 '하나의 하늘'을 주제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우리나라 세 번째 이지스함인 서애 류성룡함에서 시작된 개막선언과 뱃고동, 팡파르 등 개막퍼포먼스는 대륙과 해양의 출발점이자 종착점인 부산과 우리나라의 위상을 한층 뽐냈다.

군악대 연주 속에 아세안 등 13개 나라 국기가 입장했고 시민들은 큰 박수로 환영 인사를 전했다.

한+아세안 고공 강하 독도함 착지
한+아세안 고공 강하 독도함 착지(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0일 부산 영도구 해양박물관 일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5일 기념해 '한+아세안 하나의 바다, 하나의 하늘'이라는 주제로 열린 환영 행사에서 육군 특수임무단이 고공 강하로 독도함에 내리는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강하 요원 12명은 태극기, 아세안 10개국 국기, 아세안기를 부착한 채 헬기에서 뛰어내려 바다에 떠 있는 독도함에 착지했다. 2019.11.10 ccho@yna.co.kr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가수가 한목소리로 평화와 사랑을 노래한 아세안송 'Side by Side'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육군 특수임무단이 영도 앞바다에 떠 있는 독도함으로 고공 낙하하자 관람석에서는 탄성이 터져 나왔다.

아세안송은 작곡가 김형석이 만든 곡으로, 이날 행사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는 화려한 에어쇼로 하늘을 수놓았고, 가수 홍진영과 노브레인이 축하공연을 하면서 한 시간에 걸친 환영행사가 마무리됐다.

이날 환영행사에는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개최를 위한 홍보대사 자격으로 참석했다.

아이들과 함께 환영행사장에 온 이정우(45)씨는 "올해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가장 큰 외교행사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축하하고 글로벌 해양수도로 자리매김하는 부산의 위상을 보고 싶어 참석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부산 상공 공군 블랙이글스 에어쇼
부산 상공 공군 블랙이글스 에어쇼(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0일 부산 영도구 상공에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화려한 에어쇼를 펼치고 있다. 영도구 해양박물관 일대에서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5일 기념해 '한+아세안 하나의 바다, 하나의 하늘'이라는 주제로 열린 환영 행사가 열렸다. 2019.11.10 ccho@yna.co.kr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0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