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HK 인터넷 동시전송 계획에 제동…日정부 "재검토하라"

사업비용 축소 등 요구…총무상 "개혁 전제로 한 것"
일본 도쿄도 시부야구에 있는 NHK 방송센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도 시부야구에 있는 NHK 방송센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공영 NHK가 추진하는 방송·인터넷 동시 전송사업을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 등 일본 언론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방송정책을 담당하는 총무성은 동시 전송을 비롯한 인터넷 사업비용 억제와 수신료 존재 방식 등 업무 전반을 재검토하고 다음 달 8일까지 결과를 제출하라고 NHK에 통보했다.

NHK는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이 시작되는 내년 3월까지는 상시 동시 전송을 시작하려고 했으나 총무성이 사업의 재검토를 요구함에 따라 계획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생겼다.

총무성은 "사업 전체가 비대해지지 않아야 한다"며 개혁을 요구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아울러 수신료 기준 2.5% 이내로 제한하기로 한 인터넷 사업 비용이 NHK의 실시 기준안에는 3.8%로 늘어난 것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총무성은 2020년도에는 도쿄올림픽과 관련된 것 외에는 인터넷 사업 비용이 상한선 2.5% 이내가 되도록 유지하라고 주문했다.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은 8일 기자회견에서 이와 관련해 "개혁을 전제로 개정 방송법을 작성했다. 이뤄지지 않은 것은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NHK는 총무성의 요구를 제대로 검토해보겠다고 반응했다.

올해 5월 일본 의회는 NHK가 프로그램을 상시로 인터넷에 동시 전송할 수 있도록 방송법을 개정했다.

NHK는 내년 3월까지는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것을 목표로 지난달 인터넷 업무 실시 기준 개정안을 인가해달라고 총무성에 신청했다.

민영 방송사들은 NHK가 인터넷에 프로그램을 동시 전송하면 공정한 경쟁을 해치며 민간 사업자가 경쟁에서 불리해진다고 비판해 왔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9 18: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