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 선두 SK 문경은 감독 "오늘 승리는 벤치 멤버들 덕"

작전 지시하는 서울 SK 문경은 감독
작전 지시하는 서울 SK 문경은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반나절이라도 단독 1위가 되니 기분이 좋네요."

프로농구 서울 SK 문경은 감독이 팀의 단독 선두 등극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문경은 감독이 이끄는 SK는 9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서 80-63으로 이겨 9승 3패가 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공동 선두였던 전자랜드를 17점 차로 완파한 SK는 순위표 맨 윗자리를 점령하며 시즌 초반 강세를 이어갔다. 이번 시즌 전자랜드와 상대 전적도 2전 전승이 됐다.

문경은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5일 서울 삼성과 경기 때부터 선수들에게 오늘 전자랜드와 1위 싸움을 하려면 꼭 이겨야 한다고 주문했는데 오늘까지 잘 집중해줘서 고맙다"며 "1쿼터에 흐르는 공에 3점을 맞거나 역습을 허용해 힘든 경기를 했지만 2쿼터부터 벤치 멤버들이 제 몫을 해줬다"고 승리 요인을 짚었다.

문 감독은 "변기훈, 송창무, 김건우, 애런 헤인즈, 최성원 등이 2쿼터부터 분위기를 잘 바꿔줬다"며 "내일 곧바로 선두권인 KCC와 연전인데 주전들의 체력 안배가 자연스럽게 잘 됐다"고 만족스러워했다.

특히 이날 SK는 4쿼터에 전자랜드가 따라올 때마다 백업 선수들인 김건우, 최성원의 3점포가 터지며 승리를 가져왔다.

문 감독은 "특히 최성원이 연습도 열심히 해서 슛이 잘 들어가기를 바랐다"며 "오늘은 슛보다 자밀 워니에게 '노룩패스'를 연결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제 없어서는 안 될 선수로 성장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평가했다.

작전 지시하는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작전 지시하는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반면 이날 패한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은 "전반에 공격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서 수비까지 무너졌다"며 "내일 바로 부산 kt와 연전인데 다시 한번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전자랜드는 개막 후 4연승을 달리다가 2연패로 주춤했고, 다시 최근 4연승을 이어갔으나 7일 울산 현대모비스전 59-80 패배에 이어 이날도 지면서 또 2연패를 당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9 1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