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文정권의 시간, 대한민국 기적의 70년 허물어"

"오답노트 써야"…인적 쇄신 및 국정 대전환 촉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임기 반환점을 맞은 9일 지난 2년 반의 국정 운영을 '낙제점', '총체적 폐정'이라고 평가절하하며 국정 대전환을 촉구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정권 2년 반의 국정을 총체적 폐정이라 규정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시간은 국정의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 기적의 70년을 허무는 시간이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남은 2년 반 이 나라가 버텨낼 수 있을지 진실로 두렵다"며 "오늘은 국정 반환점이 아니라 국정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국민이 정부에게 준 점수는 낙제점이다. 모든 언론도 문재인 정권의 중간 성적표에 빨간 줄을 그으며 경고하고 있다"며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면 오답 노트라도 써야 하지만 정부·여당은 여전히 귀를 막고 변화를 거부 중"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미동맹이 와해되고 한미일 공조가 무너지는 지경에 이르렀으며, 판문점선언과 9·19 남북군사합의로 우리 안보만 무장해제됐다"며 "북한은 연일 무기를 고도화하며 새벽마다 미사일을 쏘아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경제는 역대 최악이지만 정부는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재정으로 민심을 얻겠다는 '포퓰리즘 정권'의 야욕을 현재진행 중"이라며 "문 대통령은 불공정과 편법, 비리의 대명사가 된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국민을 편 가르기 하고 법치를 부정했다"고 비판했다.

국감 질의하는 김명연 의원
국감 질의하는 김명연 의원14일 오전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국민건강보험공단·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인적 쇄신을 통한 국정 대전환만이 답"이라며 "집권 후반기에도 일방적인 국정 운영을 고집한다면, 그 끝은 감당할 수 없는 추락이라는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현재의 경제 및 외교안보 상황, '조국 사태' 등을 거론하면서 "이 모든 사태에도 불구하고 누구 하나 책임지기는커녕 도리어 야당 탓과 과거 정부 탓이나 하며 목청을 높인다는 게 가장 충격적"이라고 했다.

질의하는 이만희 의원
질의하는 이만희 의원15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만희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9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