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한국당, 계속 불공정·부패의 편에 설 것인지 결정하라"

"나경원 자녀 의혹, 기득권·특권 축소판…철저히 수사해야"
브리핑 하는 홍익표
브리핑 하는 홍익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검찰개혁 법안 논의와 처리에 동참하라며 자유한국당을 재차 압박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언급하면서 "부패 없는 공정한 대한민국을 향한 문 대통령의 발언에 적극 공감한다. 검찰개혁은 깨끗하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더이상 지체할 수 없는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법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며 국민의 뜻을 받드는 모든 정당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계속해서 불공정과 부패의 편에 설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며 "검찰개혁을 훼방하며 국민의 뜻을 무시해온 것을 반성하고 국회의 법안 논의와 처리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수사 개시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는 논평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해서는 이례적일 만큼 신속하고 대대적인 과잉수사로 폭주하면서 당사자 소환도 없이 기소하는 비정상적인 모습을 보였던 검찰이 제1야당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 입학과 특권세습 의혹에 대해 뒤늦게 수사에 나섰다"며 "이해하기 어렵지만, 이제라도 수사가 시작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나 원내대표가 받는 의혹은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기득권과 특권의 축소판"이라며 "검찰이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 국민에게 좌절감과 분노를 안겨주는 행태를 발본색원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9 14: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