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볼턴, 우크라 폭탄증언?…"아직 안알려진 많은 대화·만남 관여"

법원 결정까지 의회 증언 않겠다면서도 미공개 정보 다수 보유 시사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지난 9월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8일(현지시간) 변호사를 통해 "아직 증언에서 논의되지 않은 많은 관련 대화와 만남에 개인적으로 관여돼 있다"고 밝혔다.

하원의 탄핵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에 대해 할 말이 많다는 뜻으로도 풀이돼 '폭탄증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격을 가하게 될지 주목된다.

볼턴 전 보좌관을 대리하는 변호사 찰스 쿠퍼는 이날 의회에 서한을 보내 "볼턴 전 보좌관은 소환에 반드시 응해야 하는지 법원이 결정해주기까지는 증언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이 당국자들에게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한 의회 출석을 금지하는 지시를 내린 상황에서 이 지시가 볼턴 전 보좌관에게도 적용되는지 법원의 판단을 받아봐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서한에는 "볼턴 전 보좌관은 이미 (하원에서) 증언을 받은 만남과 대화, 행사 다수에 관여돼 있으며 아직 증언에서 논의되지 않은 다수의 관련 대화와 만남에도 관여돼 있다"는 부분이 포함됐다.

전·현직 당국자들이 잇단 비공개 증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진술을 내놓은 가운데 볼턴 전 보좌관은 더 많은 미공개 정보를 갖고 있다는 뜻일 수 있다.

특히 볼턴 전 보좌관의 백악관 근무 시절 직책으로 미뤄볼 때 접할 수 있었던 정보가 지금껏 하원에 출석한 전·현직 당국자들의 정보 수준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의회 증언대에 설 경우 트럼프 대통령을 강타할 발언을 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볼턴 전 보좌관은 전날 출석 요구를 받았으나 일단 응하지 않았다. 강제출석을 의미하는 소환장은 아직 발부되지 않았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측근들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수사하도록 우크라이나를 압박하던 당시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9 07: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