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이라크 반정부 시위로 269명 사망"

이라크 반정부 시위대
이라크 반정부 시위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이라크에서 지난달 초 시작한 반(反)정부 시위로 지금까지 200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라크의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사망자가 269명, 부상자는 최소 8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OHCHR는 "사상자 대부분은 보안군의 실탄 및 최루탄과 같이 덜 치명적인 무기의 불필요하고 부적절한 사용 때문에 발생했다"며 "정확한 사상자 수는 집계치보다 더 많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OHCHR는 또 현재 활동가와 블로거, 언론인의 납치와 체포 등에 대한 보고를 조사 중이라면서 "우리는 이라크 정부가 평화적으로 집회를 열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도록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라크에서는 민생고 해결과 부패 근절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으며, 이라크 군·경이 무력으로 시위 진압에 나서면서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고 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2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