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러, 동해 오가는 여객선에 '해수방사능 감시기' 설치 추진

제14차 한러 환경협력 공동위원회 합의…日 오염수 방류 대비 조치로 보여
한반도서 멸절된 '아무르표범' 복원 연구도 손잡아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를 채우고 있는 오염수(처리수) 탱크. 2019년 2월 촬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를 채우고 있는 오염수(처리수) 탱크. 2019년 2월 촬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국과 러시아 정부가 동해를 거쳐 양국을 오가는 정기 여객선에 '해수방사능 감시기'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일본 당국이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한 조처로 풀이된다.

한국 외교부와 러시아 천연자원환경부는 지난 7일 서울에서 제14차 한러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열고 '정기운항 선박을 이용한 해양방사성 물질 감시'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외교부가 8일 밝혔다.

외교부는 "동해에서 한러간 정기적으로 운항하는 선박에 해수방사능 감시기를 설치·운용함으로써 방사성 물질에 대한 감시 강화가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양국과 모두 밀접한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 가능성을 의식한 합의로 보인다.

양측은 러시아 측 사업 담당 기관 지정 등 실무협의를 거쳐 여객선에 감시기를 부착하고 주기적인 수치 확인과 데이터 공유 등을 할 계획이다.

양측은 이번 공동위에서 각자 환경정책을 공유하는 한편, 생태계·환경산업·대기오염·해양환경 등의 부문에서 진행 중인 16개 양자 협력 사업을 점검하고 신규 사업 제안을 평가했다.

러시아 연해주 등지에 극소수만 남은 아무르표범 복원을 위한 공동연구도 신규사업으로 채택됐다. 아무르표범은 한반도에서 절멸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 표범과 유전적으로 거의 일치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기술교류를 통한 연구자 역량 강화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장기적으로는 한국에 표범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양측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합의의사록에 서명했으며 내년 적절한 시기에 러시아에서 제15차 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

한러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는 1994년 한러 환경협력 협정 체결에 따라 양국 환경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출범했으며, 이듬해부터 양국을 번갈아 가면서 열렸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2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