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잠수함' 박종훈 "4이닝 만족…제가 광현이 형은 아니니까"(종합)

쿠바전 4이닝 무실점 호투…"국제무대 큰 경기는 처음, 슈퍼라운드에서도"
'잠수함 투수' 박종훈
'잠수함 투수' 박종훈(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쿠바의 경기.
1회초 한국 선발 박종훈이 역투하고 있다. 2019.11.8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중남미 팀을 공략할 '잠수함'으로 꼽힌 박종훈(28·SK 와이번스)이 프리미어12에서 첫 임무를 완수했다.

박종훈은 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3차전 쿠바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4안타와 2사사구를 내줬지만 실점 없이 등판을 마쳤다.

KBO리그에서 가장 낮은 릴리스포인트로 공을 던지는 박종훈의 '낯선 투구 자세'에 쿠바 타자들은 당황했다.

쿠바 코칭스태프가 박종훈의 투구 자세를 따라 하는 모습도 TV 중계에 잡혔다.

경기 뒤 미겔 보로토 쿠바 감독은 "박종훈 같은 유형은 쿠바에 없다. 우리 타자들은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경기를 준비하고 타석에 섰지만, 낯선 한국 선발 투수를 공략하지 못했다"라고 패인을 '박종훈 공략 실패'로 꼽았다.

박종훈은 "쿠바 타자들이 1, 2회에 큰 스윙을 했다. 그 장면이 재밌었다"며 "(포수) 양의지 선배의 리드에 따라 즐겁게 던졌다"고 했다.

마운드 내려오는 박종훈
마운드 내려오는 박종훈(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쿠바의 경기.
한국 선발 박종훈이 5회 초 차우찬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2019.11.8 hama@yna.co.kr

박종훈은 1회 첫 타자 로엘 산토스를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는 1회 2사 후 일본시리즈 최우수선수 유리스베 그라시알(소프트뱅크 호크스)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첫 이닝을 상쾌하게 끝냈다.

2회 첫 타자 알프레도 데스패뉴에게는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박종훈은 후속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2회를 마쳤다.

3회 2사 후 산토스를 몸에 맞는 공, 세사르 프리에토를 우전 안타로 내보냈지만 그라시알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 무실점 이닝을 늘렸다.

박종훈은 4회 2사 1, 2루에서도 요스바니 알라르콘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박종훈은 2-0으로 앞선 5회 첫 타자 에리스벨 아루에바루에나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투수 교체를 지시했다.

한국 선발 박종훈
한국 선발 박종훈(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쿠바의 경기.
한국 선발 박종훈이 역투하고 있다. 2019.11.8 hama@yna.co.kr

승리 투수 요건인 5회는 채우지 못했지만, 박종훈은 실점 없이 4회를 책임지며 대표팀 투수 운영을 한결 편안하게 했다.

박종훈은 "나는 양현종, 김광현 선배 같은 투수가 아니다. 5회를 채우지 못했지만,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아 기쁘다"고 웃었다.

KBO리그에서 박종훈을 상대한 외국인 타자들은 "어느 리그에서도 보기 힘든 유형의 투수"라고 평가했다.

한국 대표팀도 박종훈을 '국제대회 비밀 무기'로 꼽았다.

'출발이 좋아'
'출발이 좋아'(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쿠바의 경기.
2회 초 쿠바의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한국 선발 박종훈이 이닝을 마친 뒤 미소를 짓고 있다. 2019.11.8 hama@yna.co.kr

박종훈에게 부족한 건, 경험뿐이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처음 대표팀에 뽑힌 박종훈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박종훈은 야구 약소국 인도네시아전에서 선발 등판해 3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더 큰 무대인 프리미어12에서 박종훈은 더 중요한 역할을 맡았고, 훌륭하게 4이닝을 책임졌다. '국제용 잠수함 투수'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투구였다.

박종훈에게도 이날 승리는 큰 힘이 됐다. 그는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긴 했지만) 국제대회에서 이렇게 중요한 경기에 등판한 건 처음이다. 팀에 폐를 끼치지 않아서 다행이다"라고 활짝 웃었다.

11일부터 일본에서 열리는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한국은 미국, 멕시코 등 아메리카 대륙 국가와 일본, 대만 등 아시아 국가를 만든다.

박종훈 같은 유형은 미국과 멕시코는 물론 대만에서도 생소하다. 박종훈은 " 슈퍼라운드에서 어떤 경기에 나갈지는 모르지만, 국가대표의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22: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