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회삿돈으로 보모 고용' 시몬스 대표 기소의견 송치

집에 두는 가구도 구입했다가 뒤늦게 변제…배임 혐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회삿돈으로 보모를 고용하거나 개인 가구를 구매했다는 의혹을 받은 침대 브랜드 시몬스 대표에 대해 경찰이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안정호(48) 시몬스 대표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안 대표는 필리핀 국적 여성 2명을 딸의 보모로 고용하고, 그 비용을 회사 자금으로 대납한 혐의를 받는다. 자신의 집에 들여놓을 가구를 사들이는 데 회삿돈을 사용한 혐의도 있다.

안 대표가 이 같은 방식으로 사용한 회사 자금은 10억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올해 3월 경기도 이천 시몬스 본사와 서울 강남구의 영업본부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와 관련자 조사를 토대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안 대표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기 전에 배임 혐의를 받은 금액을 대부분 회사에 돌려줬고, 수사 진행 과정에서 잔액까지 모두 변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추가 입건자 유무 등 구체적인 수사 결과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k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9 0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