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21년부터 10년간 미래·첨단 전공 대학생 8만명 키운다

제1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서 미래 인재 양성 방향 논의
의료인력도 지역별·전공별 불균형 해소키로
반도체
반도체[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정부가 인공지능(AI)·차세대반도체 등 첨단 분야를 전공하는 대학생을 2021년부터 10년 동안 1년에 8천명씩 총 8만명 양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교육부는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 겸 제15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안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관계 장관이 참석한다. 청와대 김연명 사회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도 참석한다.

이날 회의는 1호 안건으로 '사람투자 10대 과제 추진 현황 및 미래사회 첨단분야 인재 등 양성 방향'을 논의한다.

정부는 대학에 AI·차세대반도체·소재부품·에너지 등 미래·첨단 분야 학과를 신설·증설해 관련 학생 정원을 2021학년도부터 10년 동안 매년 8천명씩 총 8만명 양성하기로 했다.

대학이 관련 융합학과를 만들 수 있도록 고등교육법 시행령과 대학설립운영규정 등을 개정하고, 학생 정원 조정 계획 등 구체적인 사항을 이달 중에 대학에 안내할 계획이다.

학령인구 감소 및 미래 교육환경 변화에 대비해 교원 양성체제도 종합적으로 개편한다.

의료 분야 인력 양성에도 투자해 지역별·전문과목별 의료 인력 불균형을 해소하고,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이공계 혁신 인재 양성 태스크포스(TF)는 산업계·학계·연구계와 함께 올해 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 인재 양성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회의 참석자들은 2호 안건으로는 온종일돌봄 원스톱서비스 제공 추진계획을 논의한다.

'정부24'(www.gov.kr)에서 기관·시설별 돌봄 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있도록 통합 제공하고, 희망 지역·시간 등 조건에 맞는 돌봄을 실시간으로 신청까지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하는 방안이다.

서면 안건으로는 '수능 이후 학생 안전 특별기간 운영 계획'이 논의된다.

수능 이후에 고3 학생들이 안전사고 걱정 없이 진학·취업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숙박·교통 등의 안전 점검·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