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아인, 창작활동 주력…스튜디오서 물물교환 프로젝트

11일 라이브 방송서 프로젝트 계획 발표
유아인
유아인[김희준, 보그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유아인이 젊은 창작자들과 새로운 작품 판매 플랫폼을 개척하는 등 창작 활동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유아인은 앞서 2014년 여러 화가, 디자이너와 함께 창작집단 '스튜디오 콘크리트'를 창단했다.

그는 그동안 한남동에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개인전 16회, 협력전 18회, 특별 초대전 2회를 열었다. 한섬, 디젤, 보그코리아, 국립현대미술관, 버드와이저 등 다양한 분야 기업·기관과 협력 사업·전시도 해왔다.

최근에는 작가 권철화의 개인전 '탱고'(TANGO)를 무료로 전시하며 작품 가격과 구체적인 판매 방식에 대해서는 라이브 방송에서 공개하겠다고 예고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11일 오전 11시 11분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발표한다고 홍보사 쉘위토크가 8일 예고했다.

스튜디오 콘크리트는 새 프로젝트 '1111'을 통해 유아인의 법인사업자 소유 부동산,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진행 중인 권철화 개인전의 전시작품, 별도 소장 미술품 등을 온라인으로 전시하고 지원 대상자가 제안한 가치와 물물교환하는 실험을 할 예정이다.

라이브 방송 후 '1111' 관련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관객의 물물교환과 입찰 공모가 진행된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