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금강산 시설철거 문서교환' 입장에 변화 없는듯

통일부 "북측과 협의 중…새롭게 알려드릴 사항 없어"
금강산관광지구 금강산 옥류관
금강산관광지구 금강산 옥류관(서울=연합뉴스) 금강산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사진.
[통일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정부가 남측 공동점검단의 금강산 방문을 제안하는 대북통지문을 보낸 데 대해 북한은 여전히 '남측시설 철거를 위한 문서교환'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시설점검단(방북 제안)과 관련해 진전이 있는지를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정부는 금강산관광 민관 공동점검단 방북 등의 문제와 관련해 북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시점에서 새롭게 알려드릴 사항은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5일 남측 공동점검단의 방북 제안을 골자로 한 2차 대북통지문을 발송했다.

앞서 지난달 말 당국 간 실무회담을 열자는 정부의 제안을 거부하고 '시설철거를 위한 문서협의'를 재차 촉구한 북한을 향해 다시 한번 '대면협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여기에는 시설점검을 고리로 방북이 성사돼 접촉이 이뤄지면 금강산 문제 전반을 논의해보겠다는 의도도 반영돼 있다.

그러나 북한이 이에 대해 구체적인 반응을 보였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부는 남북 간에 금강산 문제를 둘러싸고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관련 내용을 일일이 언론에 설명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단풍 물든 금강산 가고 싶다'
'단풍 물든 금강산 가고 싶다'(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범국민 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금강산 포토월 앞에 서서 개성공단 정상화와 금강산 관광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2019.10.28 utzza@yna.co.kr

이런 가운데 북한은 '금강산 여론전'을 부쩍 강화하고 나서 그 의도와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이 시점에서 명산(금강산)을 세계적인 문화관광지구로 꾸리는 사업에 착수하게 된 것은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의 완공이 가깝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광지 개발 구상이 백두산 승마 등정에서 이뤄졌다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의 금강산 시찰에 관통된 것은 '자력갱생의 정신'이라며 "금강산 관광사업을 새 시대에 맞게 새로운 높이에서 추진한다는 것이 최고 영도자의 구상"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조선금강산국제여행사 웹사이트인 '금강산'은 지난달 30일 자로 '생태관광 전망이 좋은 원산-금강산 국제관광지대' 제목의 안내문을 게재하고 '명승지 보호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정부는 북한의 금강산 홍보 활동 등은 그다지 새로운 것은 아니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면서도 관련 동향에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