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찬술 대전시의원 "자전거 도로 가운데에 가로수 식재" 질타

자전거 도로에 식재된 가로수
자전거 도로에 식재된 가로수[TJB 뉴스 캡처]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김찬술 의원은 8일 대전시가 엑스포 재창조사업 기반시설공사를 하며 자전거 도로에 가로수를 심어 통행을 불편하게 한 것을 강하게 질타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대전시 과학산업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시민 혈세를 들여 자전거 도로를 조성했는데 컨트롤타워 기능 부재로 자전거 도로에 가로수가 식재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유성구 도룡동 사이언스 콤플렉스와 기초과학연구원 일대 자전거 도로 1.2㎞에는 2m 간격으로 가로수가 심어졌다. 가로수가 자전거 도로 폭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교통영향평가 당시에는 가로수 식재 계획이 없었으나 해당 자치구인 유성구가 가로수를 요청하면서 설계가 수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 행정사무감사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 행정사무감사(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8일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가 대전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2019.11.8. jkhan@yna.co.kr

김 의원은 "관리감독 기관이면서도 공사가 끝날 때까지 문제를 파악하지 못한 대전마케팅공사와 대전도시공사 모두 책임이 있다"며 "사이언스 콤플렉스가 완성된 뒤 예상 방문자와 인구 등을 파악해 자전거 도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창용 시 과학산업국장은 "계획 수립부터 승인 단계까지 규정을 어겼거나 규정 적용을 소홀히 한 것이 발견되면 응당 책임을 져야 할 일"이라며 "교통건설국을 비롯해 마케팅공사, 도시공사 등과 협의해 해법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