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시의회 고령 중증장애인 활동보조서비스 대책 촉구

대구시의회
대구시의회[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대구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중증장애인 활동보조서비스 문제점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8일 시의회에 따르면 문화복지위 이시복 의원(비례대표)은 보건복지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중증장애인이 활동보조서비스를 받다가 만 65세 이상 되면 노인장기요양급여 수급자로 전환돼 활동지원서비스 시간이 대폭 감소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러한 문제점은 중증장애인들에게 생존이 걸린 문제이므로 법령 개정 전이라도 해소를 위해 시 차원의 긴급예산 투입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는 시점에서 매년 노인학대가 증가하고 있어 노인학대 해소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규학 의원(북구5)은 "재가노인지원센터 운영체계 개편과 관련, 최근 기관 통폐합으로 인한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며 "기관별 의견수렴을 통해 차질없이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