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수시립박물관 건립사업에 순천대 박물관 힘 보탠다

순천대 박물관-여수시, 개관·전시 자문 업무협약
여수시·순천대 박물관 업무협약
여수시·순천대 박물관 업무협약[여수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여수=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 여수시와 국립 순천대학교 박물관이 8일 업무협약을 맺고 여수시립박물관 건립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권오봉 여수시장과 이욱 순천대 박물관장은 여수시장실에서 '여수시립박물관 건립 및 운영 활성화를 위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순천대 박물관이 소장한 여수시 출토유물을 대여 전시하고 여수시립박물관 건립 관련 전남 동부권 문화유적 연구성과도 활용하기로 했다.

또 박물관 개관·전시에 대한 자문과 박물관 활성화를 위한 공동 연구 등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2022년 6월 개관 예정인 여수시립박물관은 여수 관내 이순신공원 부지에 사업비 280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3층, 전체면적 6천300㎡ 규모로 세워진다.

내년도 사업비 12억원을 국비로 확보했고, 9월부터는 유물 기증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권오봉 시장은 "관광객에게 여수를 잘 전달하고 지역의 미래세대에 여수의 역사를 전하는 박물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종합박물관인 순천대 박물관은 백제 고락산성 발굴 출토유물 등 여수시 출토 유물 175점을 소장하고 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5: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