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제 하천에 화학약품 섞인 폐수 흘러…농민 "세탁업체가 주범"

폐수에서 기준치 이상 세제 성분 검출…업체 "근거없는 얘기"
김제 하천에 화학약품 섞인 폐수 흘러들어…농민 "세탁업체가 주범"
김제 하천에 화학약품 섞인 폐수 흘러들어…농민 "세탁업체가 주범"(김제=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8일 오전 전북 김제시 백구면 주민들이 집회를 열고 "세탁업체에서 버린 폐수가 논밭으로 스며들어 땅과 물을오염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warm@yna.co.kr

(김제=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세탁업체에서 버린 폐수가 하천과 논밭으로 스며들어 작물 성장을 저해한다는 농민들의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 김제시 백구면 주민 30여명은 8일 집회를 열고 "평생 농사짓던 땅에 세탁업체가 들어와 삶의 터전을 망치고 있다"며 "땅과 물을 오염시키는 세탁업체는 즉각 운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주민들은 세탁업체에서 배출한 폐수에 기준치 이상의 세제 성분이 섞여 있어 밭농사를 망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김제시가 지난달 실시한 수질검사에 따르면 이 세탁업체의 폐수에서 세제 성분인 음이온계면활성제(ABS)가 기준치인 5㎎/L을 넘는 7.6㎎/L가 검출됐다.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BOD)도 기준치인 80㎎/L을 초과한 108㎎/L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들은 "지난 6월 영업을 시작한 세탁업체는 별다른 설명 없이 폐수를 배출하고 있다"며 "오염된 물로 어떻게 농사를 짓겠느냐"고 하소연했다.

논밭으로 흘러든 폐수
논밭으로 흘러든 폐수[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대해 세탁업체 측은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며 주민들의 주장을 일축했다.

업체 관계자는 "과거 폐수에서 수질검사 기준치를 초과한 성분이 검출된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이후 폐수 기준치에 맞도록 조처해 최근 재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자체로부터 정당한 허가를 받았는데 무작정 논밭을 오염시킨다는 주민들의 주장은 억지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김제시 관계자는 "폐수 배출허용기준치에 적합한지 재검사 결과를 본 후 판단할 예정이다"며 "업체에 친환경 세제나 여과 장치 설치 등을 제안하는 등 양측의 이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w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