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강원 북부지역 야생멧돼지 포획에 특교세 50억원 지원

전방 야생멧돼지 ASF 검출 (PG)
전방 야생멧돼지 ASF 검출 (PG)[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경기·강원 북부지역 야생멧돼지 포획 활동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특교세) 50억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지역별 교부세 지원액은 파주 2억5천만원, 포천 3억원, 연천 16억9천만원, 강원도 3억8천만원, 철원 6억6천만원, 화천 4억4천만원, 춘천 2억2천만원, 양구 1억8천만원, 인제 7억2천만원, 고성 1억6천만원 등이다.

행정안전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이후 방역·살처분 등에 많은 재원을 사용해 지방자치단체 재정 부담이 가중되는 점을 고려해 특교세를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SF 발생과 관련한 특교세 지원은 이번이 다섯번째다.

앞서 네차례에 걸쳐 양돈농가 방역과 살처분 지원 등에 273억원의 특교세가 투입됐다. 이번 건까지 합치면 ASF 수습을 위한 특교세 지원 규모는 총 323억원에 이른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양돈농장의 ASF는 진정 국면으로 들어선 것으로 판단되나 야생멧돼지에 의한 확산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면서 "경기·강원 북부지역 지자체는 ASF 완전 종식을 위해 야생멧돼지 포획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