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시장군수협의회 "내장산국립공원 이름 변경 반대"

(정읍=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시장군수협의회가 내장산국립공원의 이름을 내장산·백암산 국립공원으로 변경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 7일 회의를 열어 "내장산국립공원의 명칭은 국민이 인정하는 고유명사로 2007년 환경부의 종합적 판단에 따라 명칭이 유지되고 있다"면서 명칭 보전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내장산 단풍
내장산 단풍[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진섭 정읍시장은 "48년간 명맥을 이어온 내장산국립공원의 위상을 유지하고 그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합리적인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 장성군은 현재 내장산국립공원 이름에 장성 백암산을 함께 표기하는 국립공원 명칭 변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름을 바꾸지 못하면 내장산과 백암산으로 국립공원을 분리하는 방안도 정부에 요구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전체 면적이 80.7㎢인 내장산국립공원은 전북 정읍·순창과 장성에 걸쳐있으며 전북이 58%, 전남 장성군이 42%를 차지한다.

장성군은 1979년과 2007년에 명칭 변경을 추진했으나 전북도와 정읍시의 반발로 무산됐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3: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