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볼리비아 대선불복 시위 격화…女시장 끌어내 공격

"머리카락 자르고 붉은 페인트 끼얹어…청사에 방화도"
공격당한 볼리비아 빈토의 아르체 시장
공격당한 볼리비아 빈토의 아르체 시장[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대선 불복 시위가 격화하고 있는 볼리비아에서 시위 현장의 학생이 사망한 데 이어 지방에서 여당 소속 여성 시장이 머리카락을 잘리는 공격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피해자는 볼리비아 중부의 소도시 빈토의 파트리시아 아르체 시장으로 집권 여당인 사회주의운동당(MAS) 소속이다.

7일(현지시간) 반정부 시위대는 아르체 시장을 맨발인 채로 마을까지 끌고 나와 강제로 머리카락을 자르고 온몸에 붉은 페인트를 부었으며, 이후 시청사에 불을 지르기까지 했다.

경찰에 구출된 아르체 시장은 회복 중이며, 여당은 시위대의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아르체 시장이 자신의 정치적 이념과 극빈자 정책에 대한 원칙을 얘기했다고 해서 잔인하게 납치했다"고 말했다.

알바로 가르시아 리네라 부통령도 "시위대에게는 여성이고, 검소하고, 치마를 입으면 범죄가 되는 것"이라며 "민주주의에서는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 벌어진 것으로서 볼리비아에 파시즘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볼리비아에서는 지난달 20일 실시된 대선의 개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반정부 시위대와 이를 반대하는 친여 시위대의 충돌이 연일 이어지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20세의 학생을 포함해 모두 3명이 숨지기도 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빈토는 전날 20세 학생이 사망한 코차밤바 인근 도시다.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