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3은 폭동" 교수 제주국제대 이사선임 논란 확산

대학구성원과 4·3단체 등 규탄 기자회견 열어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국제대학교 학교법인이 "4·3은 폭동"이라고 발언해 온 인사 등을 이사로 선임한 것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제주국제대 법인 이사 선임 수용 못해"
"제주국제대 법인 이사 선임 수용 못해"(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민주교수협의회·총학생회·총동창회, 4·3기념사업위원회 등이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 구성원 동의도 없이 '4·3은 폭동'이라고 주장해 온 인사 등을 이사로 선임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을 규탄하고 있다. 2019.11.8 atoz@yna.co.kr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민주교수협의회·총학생회·총동창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4·3기념사업위원회 등은 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밀실에서 이뤄진 부당한 이사 선임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학교법인 동원교육학원은 봉급 삭감에 실패했다는 이유로 7월에 총장을 부당하게 해임했고, 이후 이사 8명 중 5명이 사퇴하자 이달 1일 이사회를 열어 이사 3명을 선임했다"며 "선임된 3명은 대학구성원 의사와는 관계없는 인물로, 누구에 의해 추천됐고 어떤 절차를 밟아 선임됐는지 확인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게다가 이사로 선임된 인물 중 이명희 공주대 교수는 '4·3은 폭동'이라고 주장해왔으며, 역사인식 편향성을 비판받은 교학사 고교 한국사 교과서 저자"라며 "어떻게 편향된 인식으로 도민을 근거 없이 모독해 온 사람을 교육기관의 이사로 선임할 수 있는가"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또한 이번 이사회에서 교비로 만든 국제대 부속유치원을 법인 유치원으로 변경한 점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부속유치원은 교육용 재산이며 용도가 대학 실습동인데 법인이 이 유치원을 2017년 법인 재산으로 등록하고, 올해는 건물 1개 동을 수익용 재산으로 용도 변경했으며, 유치원 이름조차 대학과 무관하게 바꿨다"며 "이는 사립학교법 위반으로, 철저한 조사와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이사 선임은 구성원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밀실 행정의 표본이자 갑질, 도민과 제주교육에 대한 폭거"라며 "관할청인 제주도가 이사 선임을 전면 무효화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기존 이사를 전원 해임하고, 민주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새로 이사진을 구성하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