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마존, '파이어 TV'에 디즈니 스트리밍 서비스 탑재

아마존의 '파이어 TV'.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마존의 '파이어 TV'.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자사의 '파이어 TV'를 통해 월트디즈니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제공하기로 월트디즈니와 합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회사는 파이어 TV에 디즈니+를 탑재하는 조건을 두고 의견 차이를 보여왔으나 합의를 봤다고 이 문제에 정통한 관계자는 전했다.

아마존은 디즈니+ 앱의 상당한 광고 공간을 팔 수 있는 권한을 달라고 요구해왔으나 이 요구가 받아들여졌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오는 12일 출시될 디즈니+는 '심프슨 가족', '겨울왕국', '스타워즈' 등의 프랜차이즈를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로 경쟁이 치열한 스트리밍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파이어 TV는 명칭과 달리 그 자체가 TV 수상기는 아니다. 셋톱박스처럼 TV와 연결해 인터넷으로 영화·드라마를 스트리밍해 볼 수 있게 해주는 작은 장치다.

아마존의 프라임 비디오는 물론 넷플릭스, 슬링 TV, TV 방송사들의 앱(응용프로그램)을 설치해 스트리밍 콘텐츠를 볼 수 있다.

처음 파이어 TV가 출시됐을 때는 아마존이 광고 매출을 나누자는 얘기 없이 많은 미디어 업체들에 이 플랫폼의 문을 열었다.

그러나 아마존은 최근 광고 공간의 최대 40%를 자신들이 판매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조건을 걸고 협상을 시작한다고 이 신문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