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양우 문체장관 "사회적 약자에 관심가져야"

기독교 총회장들과 간담회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8일 한국 기독교 신임 교단 총회장 7명 등 주요 교단장 8명과 간담회를 열었다고 문체부가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9월 기독교 교단별 총회에서 선출된 신임 주요 교단장과 소통하고 국민 화합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김종준 총회장, 예장 통합 김태영 총회장, 예장 합신 문수석 총회장, 예장 개혁 채광명 총회장,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 윤재철 총회장,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육순종 총회장, 대한성공회 유낙준 의장 주교가 함께했다.

박 장관은 간담회에서 "그동안 한국 기독교가 우리 사회 발전과 한반도 평화, 종교 간 화합을 위해 노력해 주신 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 주시고, 국민 화합과 공동체 회복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문체부도 이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