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CCTV에 찍힌 흐릿한 차량 번호 10분 만에 알아낸다

ETRI "해상도 높여 번호판 복원…인공지능 'NPDR' 기술 개발"
AI 기술을 이용해 밤 시간대 CCTV에 찍힌 차량 번호판을 복원한 모습
AI 기술을 이용해 밤 시간대 CCTV에 찍힌 차량 번호판을 복원한 모습[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CCTV에 찍힌 흐릿한 차량 번호를 판별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해상도를 높여 차량 번호판을 복원할 수 있는 'NPDR'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기술은 다양한 각도에서 찍힌 흐릿하거나 깨진 사진의 이미지를 복원하고 이를 딥러닝 방식으로 학습해 숫자를 도출해내는 인공지능 기술이다.

거짓 데이터를 학습하는 모델과 이를 감별하는 모델이 서로 경쟁하면서 실제에 더 가까운 데이터를 만들어내는 방식이다.

경찰청 소속 전문가들이 일주일에 거쳐 사진 편집, 영상 운용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파악한 번호판 정보를 NPDR은 10분 만에 알아냈다고 ETRI는 전했다.

연구원은 전날 제주 첨단과학기술국가산업단지에서 인공지능과 사람(공무원, 학생, 연구원) 30명 간 차량 번호판 식별 대회를 열었다.

인공지능과 사람 간 차량 번호판 식별대회
인공지능과 사람 간 차량 번호판 식별대회[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가 실제 CCTV에 촬영된 차량 번호판을 활용해 출제한 15문제를 푸는 대결에서 NPDR은 82점으로 사람의 최고 점수(61점)를 월등히 앞질렀다.

권태형 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 연구관은 "ETRI가 개발한 AI 기술은 차량 번호판 분석 정확도를 높이고 시간을 줄여 스마트 치안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ETRI는 이번 연구와 관련해 'CCTV 영상 스마트 감시 시스템과 방법' 등 13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에이투텍 등 4개 기업에 기술을 이전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