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인 모두의 슬픔"…'英 비극' 39명 시신 운구 착수(종합)

전세기 띄워 이번 주말까지 운구 추진…관계기관 대책회의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달 영국에서 밀입국하려다 숨진 채 발견된 39명이 모두 베트남 출신인 것으로 공식 확인되자 베트남 정부가 시신을 신속하게 유족의 품에 안기도록 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지난달 23일 영국 런던 동쪽 에식스주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39구의 시신이 담긴 화물 트럭 냉동 컨테이너가 발견되면서 세상을 놀라게 했던 '냉동 컨테이너 비극'을 수습하기 위한 것이다.

8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영국과 베트남 경찰은 전날 39명의 베트남인 신원이 확인돼 유족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희생자들은 베트남 중북부 응에안성, 하띤성, 트어티엔후에성, 꽝빈성과 북부 하이즈엉성, 하이퐁시 등 6곳에서 나왔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이 같은 보고를 받고 "유족뿐만 아니라 베트남 국민 모두의 슬픔"이라며 희생자 시신이 신속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영국 당국과 적극 협력하라고 관계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지시했다.

푹 총리는 또 "베트남 정부는 인신매매와 불법 해외송출을 강하게 규탄한다"면서 전 세계 국가에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협력을 강화하자고 요청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영국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에 감사의 뜻도 밝혔다.

영국 주재 베트남 대사관은 베트남 정부 대표단이 이미 영국에서 희생자 시신의 신속한 송환을 위해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러스 워드 베트남 주재 영국 대사도 성명에서 "영국을 대표해 희생자 유족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하고 싶다"면서 "다음 단계는 가능한 한 이른 시기에 희생자들이 최종 안식처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 띠엔 중 베트남 총리실 장관(국무조정실장격)은 8일 시신 송환 시기와 관련 "쯔엉 호아 빈 부총리가 오늘 오후 관계 기관 대책회의를 주재할 것"이라며 "희생자들이 9일 또는 10일까지는 송환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일간 뚜오이째가 전했다.

중 장관은 또 "시신은 한 비행기로 운구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어느 공항으로 입국할지 관계 당국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경찰은 지금까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모리스 로빈슨(25)과 이먼 해리슨(22) 등 2명을 살인, 과실치사, 인신매매, 밀입국 등의 혐의로 기소하고 해당 컨테이너를 대여업체에서 빌린 로넌 휴스(40)와 크리스토퍼 휴스(34) 형제를 쫓고 있다.

이와 별개로 베트남 경찰은 밀입국 알선조직에 대한 수사에 착수, 현재까지 응에안성과 하띤성에서 피의자 11명을 체포했다.

'英 밀입국 비극' 베트남 희생자 유족의 슬픔
'英 밀입국 비극' 베트남 희생자 유족의 슬픔[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