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유승민에 "보수통합 잘 하시고, 당적 정리해달라"(종합)

"劉 급하긴 급했던 모양…알량한 소신·원칙 내세우며 독단·아집 빠져 갈등조장"
김관영 "유승민 건너겠다던 죽음의 계곡은 한국당으로의 유턴 계곡"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8일 당내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보수통합 관련 논의를 하는 데 대해 "급하기는 급했던 모양"이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 전화를 받았다"며 이같이 촌평했다. 황 대표는 전날 오전 유 의원에게 전화를 걸었고, 양측은 보수통합 대화창구를 만들자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손 대표는 이를 두고 "한국당 공천으로 (기호) 2번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변혁 소속)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라며 "보수통합, 잘 진행되길 바란다. 건전하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으로 발전해 한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데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유 의원을 향해 "제발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서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통합 시계도 돌아가고 (변혁이) 신당 창당 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며 "공당에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당규에 없는 조직을 자의적으로 만들고 타당과 통합을 논의하고 신당 창당을 준비하는 것은 정치적 도의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제3당인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는 건강한 경쟁 관계를 갖겠다는 생각을 갖고 하루빨리 당적을 정리해달라"며 탈당을 촉구했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유 의원이 자신의 정치적 시련을 '죽음의 계곡'에 비유했던 것을 두고 "바른미래당 창당부터 지금까지의 소위 바른정당계의 모든 행보가 그동안 말로만 무성했던 보수통합을 염두에 둔 행보였다는 게 명백해졌다"며 "유승민 대표가 건너겠다는 죽음의 계곡은 (한국당으로의) 유턴 계곡이었다는 게 드러났다"고 비난했다.

김 최고위원은 "(변혁은) 탈당 일정을 12월로 정한 이유 역시 정기국회 기간 동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려진 개혁법안을 저지할 목적이라고 공공연히 말하고 있다"며 "변혁 모임은 (패스트트랙에 따른) 정치개혁과 사법제도개혁을 더이상 방해말라"고 말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