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걷지도 못하는데"…해외 언론에 비친 한국 미성년 주주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주식 시장을 이해하기는커녕 걷거나 말할 나이도 아니다".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블룸버그 통신이 8일 한국의 미성년자 주주 문제를 다루면서 제시한 기사 첫머리다.

이 매체는 "산업화 세대의 재계 거물들이 최대 50%에 이르는 상속세를 피해 후손들에게 지분을 물려주면서 주주 명부에 오르는 부유층 어린이가 늘고 있다"면서 "한국에서는 사후 상속보다는 사전 증여를 통해 합법적으로 세금을 줄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블룸버그는 "다른 나라에서도 절세 전략은 일반적이지만 종종 신탁을 통해 이뤄지는 반면 신탁에 대한 세금 혜택이 별로 없는 한국에서는 주식을 직접 선물하는 것이 선호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5월 자산 기준 5조원 이상 대기업 집단 59곳만 봐도 18세 미만 미성년자 주주가 19명 이상이고 이들이 보유한 주식 가치는 약 2천900만달러(335억원)에 달한다는 통계를 인용했다.

이 가운데 허만정 GS그룹 창립자의 증손자인 허 모(15) 군의 보유 주식 가치가 2천만 달러(231억원)로 가장 컸다. 오너가 미성년자들의 주식 보유로 몇차례 구설에 오른 한세예스24홀딩스의 경우는 1∼5세 아이 4명이 총 130만달러(15억원)가량의 주식을 보유했다.

블룸버그는 "정부가 단속하려는 신호는 거의 없다"는 말로 이 기사를 마무리했다.

[표] 미성년자 주식 보유액 상위 10인(단위: 달러)

회사명 나이 보유액
GS홀딩스 15 19,959,636
LS 14 1,913,267
LS 16 1,547,807
LS 15 1,547,807
LS 9 554,754
KCC 12 526,974
KCC 8 526,974
두산 13 396,438
효성 16 330,984
효성 13 330,984

※ 출처=블룸버그. 올해 5월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자산규모 5조원 이상 기업 대상.

chi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