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경원 "자사고·특목고 폐지는 8학군 성역화…헌법소원 검토"(종합)

"모병제로 표장사 해보겠다는 것…안보가 여당 선거용 제물인가"
정양석, 강기정-김재원 만찬 사진에 "정치적으로 교묘히 이용…내려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특수목적고(특목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8일 "8학군 성역화 정책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나경원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나경원(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것은 잘못하면 서울 집값 띄우기 정책으로 이어진다. (학군이 좋은) 강남·목동 띄우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본인들 자녀는 이미 특목고, 자사고, 유학을 다 보내고 국민 기회만 박탈한다. 국민을 붕어, 가재, 개구리로 가둬놓겠다는 것인가"라며 "헌법은 국민이 균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자사고·특목고 폐지에 대한 헌법소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자사고·특목고의 일반고 전환을 국회의 입법 절차를 생략할 수 있는 시행령 개정으로 밀어붙인다면서 "이번에도 어김없이 시행령 독재를 썼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행령 월권을 방지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이를 (정기국회) 중점 추진 법안으로 요구하고 논의 중"이라며 "도저히 이 정권에는 시행령이라는 자유를 맡겨놓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다음주 중 교육분야 정책비전을 발표한다고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소개했다. 그는 "학부모·학생의 선택권을 보장하고 입시 공정성을 획기적으로 제고하기 위한 비전"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공약으로 '모병제'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신중해야 할 징병에 관한, 병역에 관한 사안을 총선을 앞두고 포퓰리즘성 공약으로 던져놓고 있다"며 "한마디로 표 장사나 해보겠다는 정책"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안보가 여당의 선거용 제물인지 묻고 싶다"며 "모병제를 잘못 시행한다면 결국 재산에 따라서 군대 가는 사람과 안 가는 사람이 결정되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능력을 축소하려고 위증했다면서 "정 실장은 그 자리에서 이제 내려와야 할 것 같다. 청와대 안보라인 교체를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했다.

그는 회의를 마치고 5·18 진상조사위원회에 추천할 위원을 정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확정했고, 다 준비했다"며 "여권과 조율하는 중"이라고 답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거친 언행을 보여 예산결산특위 파행의 계기가 됐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한국당 소속 김재원 예결위원장과의 만찬 회동 장면을 찍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것을 두고 "김 위원장이 사적으로 마련한 자리를 (강 수석이) 정치적으로 교묘하게 이용했다"고 지적했다.

정 수석부대표는 "본인의 잘못을 겉으로는 사과하고도 정치적으론 아무런 태도 변화가 없는 상황이 진행되고 있다"며 "총리는 사과했지만 우린 아직 용서하지 않았다. SNS의 사진을 즉각 삭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