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서 반유대주의 확산…SNS서 유대계 상원의원 무차별 공격(종합)

경찰, 세그레 종신의원 신변보호 결정…대테러요원도 수사 참여
SNS상에서 '반유대주의' 공격을 받은 릴리아나 세그레 이탈리아 종신 상원의원. [AP=연합뉴스]
SNS상에서 '반유대주의' 공격을 받은 릴리아나 세그레 이탈리아 종신 상원의원.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홀로코스트'(독일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인 이탈리아의 원로 정치인이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에서 극우주의자들로부터 인종 혐오에 기반한 공격을 받아 '반(反)유대주의' 부상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7일(현지시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종신 상원의원인 릴리아나 세그레(89)는 최근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는 일부 인사들과 극우주의자들로부터 SNS를 통해 하루 평균 200여개의 메시지를 받는 등 '맹폭'을 당했다.

대부분 증오의 감정이 실린 인신공격적이고 모욕적인 비난이었다. 위해 협박도 일부 가해졌다.

이에 세그레는 지난주 반유대주의와 인종차별 등을 다루는 특별위원회를 설립하자는 안을 상원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인종·종교의 다름을 이유로 증오와 폭력을 조장하는 극단주의적 사회 분위기를 고발하고 경종을 울리자는 취지다.

하지만 이후에도 세그레에 대한 협박과 모욕이 지속하면서 경찰이 신변 보호에 나서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현재 세그레는 외출 시 2명의 경찰관이 동행·호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주이탈리아 이스라엘 대사는 트위터에서 "이번 일은 오늘날 유럽의 유대인 사회가 직면한 위험을 상징한다"고 안타까워하며 가해자들의 행태를 비판했다.

AP 통신은 이번 사건은 이탈리아가 2차 세계대전 기간 베니토 무솔리니의 파시스트 독재 체제가 무너진 이래 반유대주의와의 가장 심각한 대립을 촉발했다고 분석했다.

이탈리아에서는 최근 반유대주의 관련 사건이 증가일로에 있어 우려를 산다.

유대인 관련 단체 통계에 따르면 올 9월 현재 관련 사건은 총 190건으로, 이미 작년(153건) 전체 건수를 넘어섰다. 아울러 이는 2017년(91건)의 2배가 넘는 것이다. 이 가운데 120건은 SNS상에서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1930년 밀라노 태생인 세그레는 2차대전이 막바지로 치닫던 1944년 가족과 함께 폴란드의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끌려갔다. 부친과 조부모는 수용소에서 사망했으나 세그레는 기적적으로 생존해 독일의 패망과 함께 '해방'을 맞았다.

이후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활동에 전념해온 그는 2년 전 세르조 마타렐라 대통령에 의해 종신 상원의원으로 임명돼 정계에 들어왔다.

한편, 특별위원회 설립 관련 상원 표결에 마테오 살비니가 이끄는 극우 정당 동맹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설립한 중도우파 성향의 전진 이탈리아, 또 다른 극우당 이탈리아형제들 등 이른바 '우파 연합'이 일제히 기권해 논란을 불렀다.

당시 세그레는 자신이 상원에서 마치 '화성인'처럼 느껴진다며 분노와 안타까움을 표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우파 연합의 '우두머리'격인 살비니는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며 기권 사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도 세그레처럼 정치적으로 공격받고 있다고 발언해 구설에 올랐다.

이탈리아 사법당국은 세그레를 겨냥한 SNS 공격의 가해자들을 특정하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다. 사건을 맡은 밀라노 검찰은 이번 일을 사실상의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국가 대테러 경찰에 공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