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칠레 시위 부촌으로도 확산…대통령은 폭력행위 대책 강화

피녜라 "약탈 행위 등 처벌 강화"…야당은 "폭력만 부추길 것" 비판
8일 칠레 보건 노동자들의 시위
8일 칠레 보건 노동자들의 시위[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칠레 반(反)정부 시위가 지역을 넓혀가며 연일 이어지고 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약탈과 공공기물 파손 등 시위 중 폭력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나섰다.

7일(현지시간) 칠레 언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도 수도 산티아고를 비롯한 곳곳에서 불평등 등에 항의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산티아고와 발파라이소를 잇는 고속도로에선 트럭 운전사들이 시위를 벌였고, 시위 부상자들이 입원한 병원을 찾은 하이메 마냘리치 보건장관은 성난 보건 노동자 시위대의 항의를 받았다.

피녜라 대통령이 전날 최저임금을 월 54만원 수준까지 추가 인상하는 법안에 서명했으나 시위대의 분노를 달래기엔 역부족이었다.

대규모 시위가 3주 넘게 이어지면서 산티아고 내에서도 치안이 상대적으로 좋은 지역으로까지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전날 수백 명의 시위대가 도심 초대형 쇼핑몰인 코스타네라 센터로까지 행진해 경찰과 충돌했고, 이어 부촌으로 꼽히는 프로비덴시아 지역에서도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다.

혼란 속에서 상점 약탈과 방화, 정부 건물 훼손 등도 발생했다고 AFP는 전했다.

피녜라 칠레 대통령
피녜라 칠레 대통령[AP=연합뉴스]

시위 초기보다 폭력 양상이 줄어들긴 했으나 혼란을 틈탄 방화와 반달리즘 등이 여전히 끊이지 않자 피녜라 대통령은 이날 폭력 시위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을 강화했다.

이날 피녜라 대통령은 복면으로 얼굴을 감추고 공공기물 등을 파손하는 이들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고 범죄 행위에 대한 감시 활동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산티아고 시내의 정찰 무인기(드론)도 현재 17대에서 두 배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주된 책임 중 하나는 공공질서와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야당은 대통령의 조치를 곧바로 비판하고 나섰다.

야당 소속의 호르헤 샤프 발파라이소 시장은 트위터에 "더 강하게 억압한다고 해서 사회적 불평등을 해결할 수 없다. 더 많은 폭력만 부추길 것"이라고 꼬집었다.

군경의 시위대 과잉 진압에 대한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칠레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번 시위 과정에서 군과 경찰로부터 살해됐거나 고문 또는 성폭력을 당했다며 제기된 소송이 181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유엔도 칠레 경찰의 인권탄압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산티아고 프로비덴시아 지역의 시위
산티아고 프로비덴시아 지역의 시위[로이터=연합뉴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05: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