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YT, 디지털 혁신 '승승장구'…온라인 유료독자 400만명

3분기 신규가입 27만명…전체 독자 490만명의 80% 온라인서 확보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대표적인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디지털 퍼스트 전략'이 순항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3분기 27만3천명의 신규 온라인 유료독자를 확보했다고 7일(현지시간) 전했다.

20만9천명은 뉴스 부문에 가입했고, 나머지는 별도 구독이 가능한 낱말 퍼즐(crossword puzzle)과 요리 부문에서 이뤄졌다.

이로써 전체 온라인 유료독자는 약 400만명으로 늘었다.

종이신문 구독까지 포함한 전체 유료독자는 약 490만명이라고 밝혔다. 전체 구독의 80% 이상이 온라인에서 이뤄진 셈이다.

해외 온라인 구독자는 약 50만명으로 대부분 영국·캐나다·호주 지역에서 이뤄졌다. 뉴욕타임스가 해외의 독자 규모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욕타임스는 오는 2025년까지 해외 200만명을 포함한, 온라인 유료독자 1천만명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뉴욕타임스의 '디지털 전환'을 종이신문 변신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고 있다.

뉴욕 맨해튼의 뉴욕타임스 본사
뉴욕 맨해튼의 뉴욕타임스 본사[AFP=연합뉴스]

유료 독자는 꾸준히 늘었지만 광고 수익은 감소했다. 3분기 순익은 1천640만 달러로, 작년 3분기의 2천500만 달러에서 34% 감소했다.

뉴스룸 인력을 확충하면서 비용이 늘었다. 기자를 비롯한 뉴스룸 인력은 1천700명에 달한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1996년 온라인판을 도입하고 2011년에는 온라인 유료화를 단행했다.

1896년부터 NYT를 이끄는 '설즈버거 가문'의 6번째 발행인 아서 그레그(A.G.) 설즈버거(39)가 디지털 퍼스트 전략을 담은 혁신보고서를 내놓으면서 디지털화를 주도해왔다.

지난해 초 발행인을 맡은 설즈버거는 취임 일정으로 인터랙티브 그래픽·팟캐스팅·디지털 비디오 같은 새로운 형태의 저널리즘을 강조하면서 "나는 뉴욕타임스 디지털 진화의 챔피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8 0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