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꿀잼여행] 영남권: 푸른 바다 즐기며 '마린걸·마린보이' 돼볼까

해군배 타고 군항 한바퀴…통영 앞바다에 바람을 가르는 세계 요트
바람과 바다를 가르며
바람과 바다를 가르며[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통영=연합뉴스) 김용태 차근호 최수호 한지은 기자 = 11월 둘째 주 주말에는 '네이비 위크(NAVY WEEK)'를 맞아 진해 해군부대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보자.

통영에서는 해상을 시원하게 가르는 국제요트대회가 펼쳐진다.

◇ '마린룩' 입고 해군부대에서 '인증샷'

'2019 네이비 위크'는 11일 제74회 해군 창설 기념일을 맞이해 올해 처음으로 열린다.

네이비 위크는 진해 해군부대를 중심으로 서울, 평택, 목포 등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번 축제 주제는 '국민과 함께·해군과 함께'다.

주말 동안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와 해군사관학교 부대가 일반인들에게 개방된다.

관람객들은 군수지원함, 상륙함 등 함정을 직접 볼 수 있으며 일명 '마린룩'이라 불리는 해군 옷을 입어볼 수 있다.

해군 근무주정과 고무보트를 타고 군항을 한 바퀴 돌아보는 체험 행사도 진행한다.

오전 11시와 오후 2시에는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해군 군악대의 비보이 공연과 비트박스가 펼쳐진다.

네이비 위크 동안 사전 신청 없이도 간단한 신분 확인 후 해군 부대 출입이 가능하다.

'2019 네이비 위크'
'2019 네이비 위크'[진해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통영 앞바다에 물드는 세계 요트

중국 차이나컵, 태국 킹스컵과 함께 아시아 3대 요트대회로 꼽히는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가 13번째 막을 연다.

제13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는 경남 통영 한산 해역 및 도남항 일원에서 6일부터 10일까지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10개국 90척 6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관람객들은 범선 및 크루저 보트에 승선해 요트 경기를 보다 가깝고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대회 기간 동안 해양스포츠센터와 트라이애슬론 광장에서는 무선조종(RC) 요트 조종 체험, 해양 안전 체험 등 다양한 체험 부스와 플리마켓도 운영될 예정이다.

9일 오후 6시부터는 트라이애슬론 광장에서 음악과 춤이 어우러진 마린 페스티벌이 열려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마린 페스티벌에는 수제맥주축제와 막걸리축제도 열려 흥겨운 저녁을 보낼 수 있다.

제13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옵티미스트 사전경기
제13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옵티미스트 사전경기(통영=연합뉴스)제13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옵티미스트 경기에 참여한 유소년들이 요트를 운항하고 있다. [경상남도요트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tact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8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