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도시재생사업 첫 삽…구도심에 활기 불어 넣는다

포항 북구청 및 청소년 문화의 집 착공식
포항 북구청 및 청소년 문화의 집 착공식[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에서 도시재생 사업이 시작됐다.

포항시는 7일 옛 중앙초등학교에서 북구청 및 청소년 문화의 집 착공식으로 중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첫발을 내디뎠다.

시는 2022년까지 1천415억원을 들여 옛 중앙초등학교와 북구청, 육거리 일원 원도심 20만㎡를 신활력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우선 2021년 10월까지 1만3천700㎡ 땅에 지하 1층, 지상 9층 규모로 북구청·문화예술팩토리 복합시설을 만든다.

또 6천996㎡ 땅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청소년 문화의 집과 청년창업 플랫폼을 조성한다.

시는 이와 별도로 포항항 구항 도시재생 뉴딜사업, 신흥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한다.

포항항 구항 도시재생으로 2024년까지 송도동 일원 75만9천645㎡ 땅에 9천562억원을 들여 항만을 재개발하고 해양산업연구개발센터, 복합문화·예술체험 거점, 스마트시티, 첨단기상산업 생태계 등을 조성한다.

신흥동 도시재생사업은 2021년까지 신흥동 일원 4만8천333㎡ 땅에 122억원을 들여 주민편의시설과 공동이용시설,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프로젝트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새로운 경제 원동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항 북구청 및 청소년 문화의 집 착공식
포항 북구청 및 청소년 문화의 집 착공식[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7 1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