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남포서 2.3m 높이 고려 초기 석조약사여래상 발굴

북한, 남포서 고려 초기 석조약사여래상 발굴
북한, 남포서 고려 초기 석조약사여래상 발굴(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남포시 온천군 송현리에서 10세기 초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석조약사여래상을 발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이 불상은 크게 몸체와 받침대(기단)로 구분된다. 몸체 밑부분에는 뿌리(촉)가 달려있다
몸체 높이는 235㎝이며 너비는 84∼91㎝, 가슴 부분 두께는 22㎝, 발 부분은 26㎝다. 2019.11.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에서 10세기 초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석조약사여래상이 발굴됐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최근 김일성종합대학 역사학부와 사회과학원 고고학연구소 등의 연구집단이 남포시 온천군 송현리에서 고려 초기의 석불상을 새로 조사 발굴했다"고 밝혔다.

이 불상은 크게 몸체와 받침대(기단)로 구분된다. 몸체 밑부분에는 뿌리(촉)가 달려있다.

몸체 높이는 235㎝이며 너비는 84∼91㎝, 가슴 부분 두께는 22㎝, 발 부분은 26㎝다.

재질은 흰 화강석이며 부처가 연꽃을 새긴 받침대 위에 선 모습이다. 받침대 앞면에는 길이 12㎝, 너비 1∼1.2㎝ 연꽃잎이 12개가량 새겨져 있다. 중심부 꽃잎 1개는 희미하게 풍화됐지만, 나머지는 비교적 뚜렷하게 모양을 유지했다.

이 불상은 두 손으로 약그릇을 받들어 감싸 쥔 자세로 보아 약사여래상으로 보인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약사여래는 불교에서 중생의 질병을 고쳐주는 '약사 신앙'의 대상이 되는 부처다.

발굴과정에선 전나무잎 무늬 등이 새겨진 고려 시대, 조선 시대 기왓조각이 함께 출토됐다. 쇠 활촉 2개, 옛 금속화폐 2개, 넓적한 쇳조각 2개도 나왔다.

중앙통신은 "학술연구 고증 결과에 의하면 불상의 비례구조와 옷차림새, 받침대 형상 등 여러 가지 징표에 근거해 송현리 석불상이 세워진 연대를 고려 초기인 10세기 초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남포서 고려 초기 석조약사여래상 발굴
북한, 남포서 고려 초기 석조약사여래상 발굴(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남포시 온천군 송현리에서 10세기 초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석조약사여래상을 발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이 불상은 크게 몸체와 받침대(기단)로 구분된다. 몸체 밑부분에는 뿌리(촉)가 달려있다
몸체 높이는 235㎝이며 너비는 84∼91㎝, 가슴 부분 두께는 22㎝, 발 부분은 26㎝다. 2019.11.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07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