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의회 교육청 행정사무감사 "청렴도 개선 의지 있나"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대전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7일 열린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의 대전시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청렴도 평가 결과가 해마다 하위권을 맴돌고 있는 것에 질의가 집중됐다.

문성원 의원은 "연속해서 시교육청이 전국 시도교육청 청렴도 평가에서 최하위에 머문 것은 시교육청의 개선 의지가 부족한 것"이라며 "이에 대한 개선대책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김인식 의원은 최근 한 사립학교 직원의 공금횡령 비리 제보를 익명 제보했다는 이유로 공익제보자로 처우하지 않은 데 따른 경위 설명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내부 비리를 신고했을 때 신고자 혜택이 없으면 누가 신고하겠는가. 교육청의 이런 미온적인 대처 때문에 결국 시교육청이 청렴도 평가에서 3년 연속 최하위를 면치 못한 것 아니냐"고 질책했다.

정기현 의원도 "내부 청렴도가 낮다는 것은 직원들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을 반영한 것으로 본다.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불공정한 인사에 대한 불만도 제기되고 있는 만큼 감사관실에서 이런 모든 것을 모니터링해서 의견을 적극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춘열 시교육청 감사관은 "청렴도 부문에서 부족했던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동안 청렴도를 끌어올리려고 전 직원이 부단히 노력을 기울여 온 만큼 올해 말 평가에서 그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공익제보자 문제는 일부 논란이 있는 부분에 대해 권익위 결과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며, 징계요구건은 법적 검토를 거쳐 절차와 규정에 따른 것이어서 징계위원회에서 이런 전후 사정을 반영해 적정하게 처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07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